재계

미래에셋대우,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 검토...현대산업개발과 컨소시움?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9-02 22:33:07

    © 미래에셋대우 제공

    국내 대형증권사 미래에셋대우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미래에셋대우가 가세하며 예비입찰 하루 전날까지 부진하던 인수전의 판이 커질 전망이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가 3일 예정된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 재무적투자자(FI)로 참여한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이 최근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 고위관계자와 만나 인수전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다. 미래에셋대우가 국내 대기업들에게 컨소시엄 구성을 위한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재무적투자자로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탄탄한 자금과 신용도를 갖춘 우량한 전략적투자자(SI)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기 위해 대기업들과 논의했다”면서 “어디와 손을 잡을지는 확실하게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투자은행(IB)업계에서는 미래에셋대우가 합종연횡할 기업으로 현대산업개발이 유력할 것으로 본다. 특히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015년부터 호텔신라와 손잡고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어 항공사 인수에 따른 사업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최근 현대산업개발이 지주사로 전환해 대규모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데 국내외 IB분야에서 실적이 뛰어난 미래에셋대우가 재무적 투자자로 도움을 준다면 얘기가 달라진다”고 말했다.

    다만 현대산업개발은 인수전 참여나 미래에셋대우와의 컨소시엄을 구성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 회사 관계자는 “현재 확인하기 어렵다”고 일축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기업들이 추가로 나설지는 예비 입찰일까지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기업들의 호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금호산업[002990]은 지난 7월 25일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을 통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매각한다고 공고했다.

    투자자들로부터 인수의향서(LOI)를 받아 인수 협상 대상 후보군(쇼트리스트)을 추리는 예비입찰을 거쳐 10월께 본입찰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예비입찰을 하루 앞두고 지금까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곳은 애경그룹과 한진칼[180640] 2대 주주인 사모펀드 KCGI정도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