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한국,1년간 집값 상승률 56개국 중 32위…1위는 중국

  • 김수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0-26 11:57:53

    ▲ 서울 제2롯데월드 주변 아파트단지와 주택가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올해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집값 상승률이 조사대상 주요 56개국 중 32위로 중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영국의 부동산 정보 업체인 나이트 프랭크의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주요 56개국의 주택 가격은 작년 동기보다 평균 3.4% 오르며, 2018년 이후 6분기 연속으로 상승 폭이 둔화했다.

    나이트 프랭크는 "미중 무역전쟁, 한일 갈등, 브렉시트, 경제 성장률 전망 악화 등 여러 악재가 매수 심리를 짓누른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56개국 중 집값이 오른 나라는 52개국에 달했고 집값이 하락한 곳은 모로코·이탈리아(각 -0.8%), 핀란드(-2.6%), 호주(-7.4%) 등 4개국에 불과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의 집값 상승률이 10.9%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 몰타(10.8%), 체코(9.4%), 룩셈부르크(9.3%), 멕시코·헝가리(각 9.2%) 등 순이었다.

    한국의 집값은 같은 기간 3.2% 올라 32번째 상승률을 나타냈다.

    미국(3.1%), 인도네시아(1.5%), 말레이시아(1.3%), 영국(0.9%), 캐나다(0.5%), 브라질(0.2%) 등은 한국보다 집값 상승률이 낮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