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피해액 규모 1조6천억 '라임사태'…檢, 코스닥 상장사 에이치엔티 압수수색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4-09 15:37:36

    피해액 규모만 1조6천억원으로 추산되는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코스닥 상장사 에이치엔티를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9일 오전 서울 송파구 문정동의 에이치엔티 본사에서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 회사의 지분 변동 과정에 라임 사태 관련 피의자들이 개입했는지, 라임자산운용의 투자금이 쓰였는지 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지난달 외부감사인의 감사 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해 거래가 중지된 상태다.

    외부감사인은 당시 감사의견 거절의 근거로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경영진의 법인 인감 사용 기록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었다.

    검찰은 라임 사태를 수사하면서 스타모빌리티, 디에이테크놀로지, 에스모, 에스모머티리얼즈 등 라임의 투자를 받은 다른 상장사도 압수수색한 바 있다.[연합]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6167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