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정부 “경기둔화 우려”…투자 부진·수출 증가세 약화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6-17 23:35:14

    기재부, 그린북 6월호 발간...정부, 첫 '경기둔화' 언급

    투자 부진, 수출 증가세 약화, 가파른 물가 상승세 등으로 국내 경기가 둔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 정부가 투자 부진과 수출 증가세 약화 등을 언급하며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사진은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 ©연합뉴스 

    기획재정부는 17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6월호'에서 "대외 여건 악화 등으로 높은 물가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투자 부진, 수출 증가세 약화 등 경기 둔화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우리 경제가 회복되는 과정에서 정부가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를 표한 건 처음이다.

    지표상 수출, 투자 등에서 둔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경제의 핵심 동력인 수출은 지난달 21.3% 증가했지만,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은 10.7% 늘어나 4월(15.3%)보다 증가세가 둔화했다.

    화물연대 파업 등에 따른 물류 차질, 기저효과 등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설비투자는 지난 4월에 전월보다 7.5% 줄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두 달 연속 하락했고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10개월 연속 내려가 경기가 하강 국면으로 들어서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세계 경제의 변동성을 고려해 전날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한국 경제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1%에서 2.6%로 내렸다.

    물가도 경기가 상승세를 타는 데 발목을 잡는 요인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4%로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4120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