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장하성과 아는 바 없다'는 최종구, 고대 교우회 동문?…국회 위증 논란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1-18 12:38:15

    ▲ 최종구 금융위원장. © 금융위원회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고려대 동문이라는 것 말고는 아는 바가 없습니다."

    지난해 11월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록`에서 `장하성 정책실장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가`라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대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답변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다는 정황증거가 나오고 있음에도 국회에서 `아는 바 없다` 대답해 위증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최종구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7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경제부처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기 위해 참석했다.

    당시 이은재 의원은 최 위원장에게 "이번에 교체될 것으로 알고 있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금융학회 등을 하면서 개인적 친분이 있는가"라고 질문했고 최 위원장은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답변했다.

    베타뉴스가 금융위원회에 추가로 질의했을 때도 최종구 위원장은 "입각 전까지 장하성 실장과 고려대 동문이라는 것 말고는 더 없었음"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 최종구, 고려대 교우회 상벌위원회 위원, 장하성은 고려대 경영대학원 교수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고려대 동문이다. 이 부분은 최 위원장도 인정한다. 다만 고려대 동문이라는 것뿐 개인적 친분은 없다는 것이 최 위원장의 주장이다.

    고려대 교우회라는 것이 있다. 110년의 역사를 이어온 대한민국 최초의 대학동창회 모임으로 알려져있다.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2005년에 고려대 경영대학원 원장을 지냈고 2010년에는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원 교수로 지냈다. 장 전 실장은 지난 2010년 장하성 전 실장은 고려대 총장 후보에 출마했다가 사퇴했다.

    고려대 후보에게 요구되는 자격 중 하나가 전임교원 및 교우회 임원 50인의 추천을 받은 교내외 인사이다. 일각에서는 장하성 전 실장도 총장 출마를 준비하면서 교우회 활동을 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제보자 K 씨는 "기본적으로 대학원 원장, 학장을 지낸 사람들은 교우회 활동을 깊숙이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최종구 위원장의 경우 지난 2016년 6월 교우회 상벌위원회위원으로 위촉돼 활동했다. 그리고 장하성 전 실장은 2017년까지 고려대 교우회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장 전 실장과 최 위원장 모두 교우회에서 활동한 흔적들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차관에 최수규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을 추천했는데 당시 최 차관을 추천한 사람이 장하성 전 실장이라는 것이 정치권 안팎에서 나돌던 말이다.

    당시 청와대 관계자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 차관이 임명된 배경 중 하나에 장(하성) 실장이 있다고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장 전 실장은 최 차관의 고려대 5년 선배로 고려대 교우회에서 함께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씨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입각 전까지 장하성 실장을 알지 못했다고 계속해서 주장하는데 나타나는 행적으로 보면 모를 수가 없다"며 "국회에서 위증을 한 것이 아닌지 의심이 된다"고 강조했다.

    우리 법에서는 국회 위증죄에 관해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제14조 1항에서 '허위의 진술(서면답변을 포함한다)이나 감정을 하였을 때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6242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