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남해군,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기실현 총력

  • 문경보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28 11:12:18

    ▲남해군청 청사 전경 ©(사진제공=남해군)

    여수시, 경남도, 전남도와 전방위 협력체계 구축

    [남해 베타뉴스=문경보 기자] 경남 남해군이 군민의 오랜 염원인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을 조기 실현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남해군은 국가균형발전과 동서화합, 남해안권 관광활성화를 도모하게 될 남해~여수 해저터널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여수시와 경남도, 전남도와 함께 공조체제를 구축하고 전방위적인 활동을 전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18일 여수시청에서 여수시 도로과장과 남해군 건설교통과장을 비롯한 양 시군 실무자들이 만나 '남해~여수간 해저터널 공동대응 실무단' 구성에 합의하고, 향후 해저터널 건설을 실현시키기 위한 중앙부처 설명과 국회 방문 등 각종 국가계획 반영을 위해 양 시군이 함께 활동키로 했다.

    경남도에서도 지난 8일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이 해저터널 건설 예정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경남도가 사업 실현의 공동주체로 나설 것이라는 의지를 피력한 이후, 경남도와 남해군, 경남발전연구원 등 3개 기관 합동으로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기추진 TF'를 구성하고 공동대응 체제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25일에는 신대호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이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를 차례로 방문해 해저터널 조기건설을 건의하며 경남도의 강력한 추진 의지를 밝혔다.

    이에 발맞춰 지난 26일 남해군의회도 '동서화합과 균형발전을 위한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기건설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유치 염원에 대한 강력한 군민들의 의지를 중앙정부에 표출했다.

    이와 함께 장충남 남해군수도 26일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을 찾아 정태화 청장과의 면담을 통해 해저터널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부산청의 핵심사업으로 선정·추진해 줄 것을 건의해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어냈다.

    이런 분위기를 이어 남해군과 여수시는 3월 중 장충남 남해군수와 권오봉 여수시장이 함께 국회를 방문해 주승용 국회부의장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비롯한 정치권 관계자들을 만나 제5차 국도국지도건설 5개년계획 반영과 사업 조기추진을 공동 건의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5월경 제5차 국도국지도건설 5개년계획 사업대상지를 선정하고, 6월엔 예비타당성조사와 투자규모를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